Untitled Document
처음으로
 
열린마당메뉴시작
공지사항
활동이야기
자료실
자유게시판
 
상담전화 041-561-0303
사이버상담페이지이동
후원안내페이지이동
 
열린마당그림
  처음 > 열린마당 > 자료실
 

[성명/논평]  [연대성명서] 일본에 사과 요구하지 않겠다는 이 당선인은 사과하라

Posted By 천여전 (121.♡.4.32)  |  08-03-26 16:56

조회 3,373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성명서]

일본에 사과 요구하지 않겠다는 이 당선인은 사과하라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은 과거사에 대해 일본에 사과를 요구하지 않겠다는 몰역사적인 발언을 즉각 사과하고 진정한 미래지향적 한일외교정책 실시를 약속하라!


어제 17일, 이명박 당선인은 외신기자 회견에서 "일본이 형식적으로 사과해온 것이 사실이고 그래서 한국민에게 감동을 주지 못했다"고 지적한 뒤 "나 자신은 성숙된 한일관계를 위해 '사과하라', '반성하라'는 말을 하고 싶지 않다"는 발언을 통해 일본과의 관계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이 같은 발언은 미래지향적이고 인권우위적인 외교정책을 기대했던 많은 국민들을 실망시키고 있다. 역사의 소용돌이 속에서 이름도 없이 희생당해야 했던 수많은 목숨들이 있고 아직도 빛을 보지 못한 진실들이 세상으로 나오기만을 기다리고 있다. 그런데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은 오히려 과거사 관련 기구의 폐지를 운운하더니 이제 한일관계에서도 과거는 덮어 두겠다는 식의 비역사적인 태도를 취하고 있다.


영하의 온도 속에 매서운 찬바람이 노구를 파고드는 오늘에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은 일본대사관 앞에서 16년이 넘게 시위를 계속하고 있다. 일본의 전쟁범죄로 인해 끔찍한 희생을 당하고 반세기가 지난 지금까지 진실한 사죄도 받지 못한 피해자들 앞에서 이명박 당선인은 어떤 자격으로 사과하라는 말을 하지 않겠다는 것인가.


고령의 나이도 잊은 채 세계 각국을 돌며 차마 말하기 힘든 과거를 증언하고 일본정부의 사죄를 촉구했던, 그래서 많은 나라들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일본 정부의 사죄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한 지금, 한국정부도 다른 나라처럼 일본정부에 사죄를 강력히 요구하겠다는 발언을 하지는 못할지언정, 피해자들이 이루어낸 성과조차 물거품으로 만들어 버리려고 하는가.


이 당선인의 이러한 과거 역사에 대한 ‘무지’한 발언은 세계 앞에 부끄럽고 역사 앞에 부끄러워해야 할 말이다.


‘과거는 묻지 말아요’ 식의 정책이 미래지향적인 길이라고 진정으로 생각한다면 우리는 이 당선인의 기본적인 역사인식부터 의심해봐야 한다고 믿는다. 폭력적인 역사적 과오의 재발을 막고 평화와 협력으로 공존하는 길을 모색하는 것이 동북아의 평화를 생각한다는 대통령 당선인의 마땅한 책임이며 사명이다.


설명할 필요도 없이 대통령직은 아래로부터 주어진 권력이다. 이 당선인은 가장 낮은 곳에서 국가적 희생을 당했던 국민들을 위해 지난 정권에서 해결하지 못한 과거사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즉각 표명해야 한다.


이 당선인의 말처럼 "일본이 형식적으로 사과해온 것이 사실이고 그래서 한국민에게 감동을 주지 못했다"면 이제라도 진실한 사죄와 과거의 책임 인정을 요구하겠다고 하는 것이 이치에도 맞고 우리 국민들이 진정으로 바라는 길이다.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은 국민들을 실망하고 분노케 하는 발언을 즉각 취소하고 사과하며 올바른 과거사 청산을 통한 인권회복과 역사 정립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설 것임을 약속하라.


2008년 1월 18일
일본군‘위안부’ 피해 생존자 109명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공동대표 윤미향(상임), 윤순녀, 한국염
20개 회원단체
KNCC양성평등위원회, 기독교대한감리회여선교회전국연합회, 기독여민회, 새세상을여는천주교여성공동체, 이화민주동우회, 전국여대생대표자협의회, 기독교대한감리회전국여교역자회, 대한예수교장로회전국여교역자연합회, 여성교회, 일본군‘위안부’할머니와 함께 하는 통영거제시민모임, 평화를만드는여성회, 한국교회여성연합회, 한국기독교장로회여신도회전국연합회, 한국기독교장로회여교역자협의회, 한국여성단체연합, 한국여성민우회, 한국여신학자협의회, 한국정신대연구소, 한국여성의전화연합, 한국여자수도회장상연합회, 대구시민모임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